콘텐츠로 건너뛰기

등회귀 (Isotonic Regression)

지난 글에서는 X와 Y 사이에 선형 종속을 가정하는 선형 회귀에 대해 알아보았다(선형회귀 보러가기). 그렇다면 X와 Y의 관계가 선형이 아닌, 비선형(non-linear)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야할까?

■ X와 Y의 관계가 비선형일 때 해결법

비선형 회귀의 종류는 다음과 같다.

등회귀(Isotonic Regression)비선형이고, x가 커질 때 y도 같이 커지는(monotonous increase) 경우
다항회귀(Polynomial Regression)비선형이고, non-monotonous일 경우
국소 회귀(Local Regression)비선형이지만 국소 지역에 한해서 선형 관계를 띈다고 가정할 경우

이번 글에서는 등회귀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아본다.

■ 등회귀와 PAVA

블로그 포스팅은 가급적 한글 용어로 통일해서 쓰고자 하는데 영어에 비해 모호할 때가 많다. 등회귀도 마찬가지인데, isotonic의 어원을 살펴보자. “iso”는 ‘동일하다’는 그리스어에서 파생되었고, “tonos”는 ‘잡아늘이다’라는 뜻이 있다. 즉, 데이터 포인트의 위치가 동일해지도록 ‘잡아끌어올리는’ 회귀식인데 그림으로 먼저 살펴보자.

일단 등회귀를 쓰기 위해서는 타겟 함수가 단조 증가 함수(monotonous function)이어야 한다. 단조 함수는 x1 < x2 일 때, f(x1) <= f(x2) 인 함수를 말한다. 그런데 위의 도표 Stage 1을 보면 f(x3)은 f(x2)보다 그 값이 작다. 단조 함수의 규칙에 어긋나는 또 다른 지점도 빨간 원으로 표기해두었다.

등회귀는 이런 어긋나는 지점을 해결하는데 이 글에서는 가장 간단한 알고리즘인 PAVA(Pool Adjacent Violators Algorithm)를 설명한다. 먼저 첫 단계에서는 규칙에 어긋나는 데이터를 찾는다. 예를 들어 f(xi)가 f(xi+1)보다 큰 지점을 찾는 것이다.

두 번째 단계에서는 f'(xi)값을 f'(xi+1)값에 대입하여 SSE(Sum of Squared Errors, 오차제곱합)을 최소화 한다. 그림으로 이해하자면 f(x3)값을 f(x2) 위치로 끌어 올리는 과정을 말한다.

이런 식으로 x값이 커짐에 따라 단조 증가 함수의 규칙에 어긋나는 데이터 지점을 모두 끌어 올리고 각 지점을 부분 선형 함수(piecewise linear function)로 연결하면 끝이다.

■ 등회귀는 언제 사용되나?

등회귀는 통계적 추론에 사용된다. 예를 들어, x의 순서에 따라 y값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이터 셋의 경우, 등회귀식을 적용할 수 있다. 분류(classification) 문제에서는 모델의 예측값을 보정(calibration)할 때도 사용된다. 보정의 테크닉에는 시그모이드 함수를 이용하는 Platt’s scaling과 이번 글에서 알아본 등회귀식이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